Artist Statement

1.My work is question and responses regarding specific prehension in my daily moments and visual narrative of the component that are state of being and behind the scene in my chronological paths. There it could be elements of Colors, Materials, Languages, Found objects or Investigation on consciousness that through hidden intuitions also integrated background which has to be with me. The medium of expressions is unlimited as Mixed media, Installation, Video, Painting, Collage, Fashion performance even invisible matter etc. In the extended structure, the way of exploring has flexibilities on perception and the interaction in between work and audiences that will become close to completion as audience’s own their personal perspective are participated in.

2.The plastic that is the main material of the work, something transparent, fragile disposable materials, glitter or shine, vivid colors, images of magazine advertising models, these are mainly found in the media, It is also a remnant. It is also a place where I was growing up in the city and living in Seoul, New York. However, on the other hand, human anxiety, vanity and greed, consumption, emptiness hidden behind the splendor of the city And the conflicting meaning of desire for peace, and secularism coexist. On the other side of such a polarity, the medium of nature also joins with work as my thoughts intervene in the moments of despairing rest or their movements to make the self-gaze deeply.

3.Recreation of daily items through aligning them with other materials may be part of the process in which a life of a person meets that of another from a different background and finds harmony or it may also be a journey of finding one’s true self from the reflection of the other. The reason and questions brimming from among such a series of creative elements and incessantly redefined relationship settings in my life are directly related to my artwork. These, ultimately, become an act of self-communication, and such are repeated actions of life, discovered from within while sometimes needed to be renounced and other times be maximized.

4.The theme of ‘fashion’ is also an important topic that must be mentioned in my work. The meaning of putting on clothes is that it means creating a moving work using a person (including personality and emotion), and its origin is from my ‘playful and creative clothes’ play. On the surface, it can be an expression of extended work on the movement path of life, and it is an extension of my identity inquiry. The attitude that I respond to the batter’s fashion is instinctive as the prompt reaction in front of the beautiful visuals and becomes a canvas for my own fashion and becomes a tool of amplification of creative expression. Also, for those who facing on people, I become a motivation itself which can let questions in life and provide discovery.

JEWELRY  WORK

The Whimsical structure and daily poetic assemblage jewelry derived from my mixed media work committed to exploring interplay with color and balance, material texture, describe to a narrative, and their relationship is evoked responses from my intuition in my inner sensibility.

Since I was a little girl a free interplay with fashion and art though skip the meal. The relationship was like white on rice for me, all day drew to fashion model each unique or differently which I stylized to head from toe on the papers. Also, I mimicked to model on the fashion magazine like wearing red knee socks and man’s daring shoes and strutted on the street. my works are an extension line with my childhood and observation for twinkle materials around me that there are my pursuing blissful spirits and plastic placebo effect for the people.

When the very first Jewelries were born in 2013 ,the owner of ST{   }RY : (http://thisisstory.com/) Rachel Shetchtman visited my open studio, she immediately proposed the show that theme was Art at their concept shop in Chelsea, it was first debut in NYC. And in my solo show in Seoul, many important art collectors and gallery owners collected my lovelies.


 

1.나에게서 작업의 의미는 일상의 어떤 포착을 향한 질문이자 곧 해답이다. 그리고 그것들의 존재 혹은 현상과 나의 연대기 적 삶의 숨어 있는 기억과 경험 들을 들추어서 조합하는 시각적 표출이다. 색감에 대한 것일 수도 있고, 매체, 시간, 소리 ,직관의 배후에 기저 된 의식의 추적일 수도 있고 혹은 나와 공존해 온 모든 삶의 총체적 배경이 될 수도 있다. 그것들을 표현하는 것에 있어서 매체의 제한은 없다. 아상블라쥬, 설치, 영상, 콜라쥬, 페인팅, 패션 퍼포먼스 등등 미 경계의 선상에서 실험적인 방식으로 표출되어진다. 그러한 확대적 구조 안에서 시점에 따른 표현의 보폭은 유동성을 가지며 관객의 개인적인 관점과 스퀴마가 개입되면서 그 교감은 비로소 작업의 완성을 이룬다.

2.작업의 주 소재를 이루는 플라스틱, 투명한 어떤 것, 부서지기 쉬운 일회용 소재, 반짝이는 것 혹은 비치는 것, 비비드 한 색감들, 잡지 광고 모델의 이미지들, 이러한 것들은 주로 대중 매체, 쇼윈도, 화려한 패션 필드에서 발견되는 잔상들 이기도 하다. 도시에서 자라고 지금껏 서울과 뉴욕을 오가며 작업의 기반을 두고 있는 삶의 동선이 여실하게 노출되는 소재이기도 한데, 그러나 한편으로는 그 도시의 화려함 뒤에 감추어진 인간의 불안, 허영과 탐욕, 소비, 공허함에 맞서는 고요와 평안 그리고 탈 세속주의를 갈구하는 대립된 의미가 숨어 공존하기도 한다. 그러한 양극단의 선상에서 또한 자연이라는 매체는 적막한 안식의 순간 혹은 자아를 깊이 응시하게 만드는 그것들의 움직임에 나의 사유가 개입이 되면서 동시에 작업으로 합류되기도 한다.

3.일상에서 쉽게 발견되는 머트리얼과 다양한 물성끼리의 조화와 배열등은 다른 삶의 이야기를 가진 한 인간의 삶과 또 다른 배경의 삶이 만나는 결합으로의 상징이다. 조화를 이루어 가는 불협화음의 과정일 수도 있고 타인을 통해 발견되어지는 낯선 자아와의 대면을 이루는 여정인 것일 수도 있다. 이러한 모든 일련의 작업적 요소와 내 삶의 끊이지 않는 인간 관계 설정 가운데의 고민과 질문은 내 작업과 직접적 연관 고리가 되고 때로는 발견되고 때로는 버려져야 하고 때로는 극대화 되어야 하는 삶의 연속적 행위들이다.

4.‘패션’이라는 주제는 내 작업에서 반드시 언급되어야 하는 중요한 화두이기도 하다. 옷을 입는다는 ( 입힌다는 ) 의미는 사람을 ( 인격과 감정 까지 포함한 ) 이용한 하나의 움직이는 작업을 만들어 낸다는 의미와도 같으며 그것의 근원은 어린 시절 나의 ‘즐겁고도 창의적인 옷 입기’ 놀이에서 부터 였다. 표면적으로는 삶의 동선 상에서 확장된 작업의 표현 방식이 될 수가 있으며 나의 정체성 탐구의 연장선에 있다. 내가 타자의 패션에 반응하는 태도는 아름다운 시각물 앞에 즉각적인 반응을 불러 일으키듯 본능적인 것이며 내 자신의 패션의 관하여서는 스스로 캔버스가 되어 창의적 표현 증폭의 도구가 된다. 또한 그런 나와 마주하는 사람들에게는 삶에서 질문을 던지고 발견을 제공하는 예술가가 된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